ad27

[2019 국정감사] “의료폐기물 5년 새 1.4배 증가에도 소각장은 전국 13개 불과”

기사승인 [0호] 2019.10.04  11:03:0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순례 의원, “의료기관 내 일회용 기저귀 의료감염 위험에도 복지부 대처 미진”

article_right_top

[민족의학신문=박숙현 기자] 의료폐기물 발생이 매년 늘고 있지만 소각장은 이를 감당하기에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의료기관 내 일회용 기저귀가 의료감염의 위험성이 존재할 수 있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복지부가 이에 대처가 미흡하다고도 지적했다.

김순례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의료폐기물 발생량, 의료폐기물 소각장 현황’에 따르면 의료폐기물 발생량이 지난 2014년 15만 7천 톤에서 2018년 22만 6천 톤으로 5년 새 1.4배 늘었지만 의료폐기물을 처리할 소각장은 전국에 13개밖에 없었다. 특히, 서울, 인천 등 9개 지역에는 처리시설조차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순례 의원은 “상식적으로 의료폐기물이 늘어나고 이를 처리할 전용 소각장이 부족하면 전용 소각장을 늘리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의료기관 내 일회용 기저귀의 감염위험성이 확인되지도 않았는데 복지부와 환경부는 의료폐기물에서 제외하는 대책을 내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경부와 복지부는 지난해 6월 ‘의료관련감염 예방관리 종합대책’에서 의료기관 내 일회용 기저귀를 의료폐기물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발표했다.

복지부는 이에 대해 “대한감염관리학회 등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감염 우려 없는 일회용 기저귀를 의료폐기물에서 제외하는 개정안의 방향성에 동의한다”는 검토의견을 내놓았다. 그러나지난 8월 김성환 교수팀은 ‘요양병원 기저귀 감염성균 및 위해균에 대한 감염성 등에 관한 조사연구’결과를 내놓으며 일회용 기저귀의 감염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김 교수는 전국 152개 요양병원이 배출한 일회용 기저귀 샘플을 조사한 결과 28곳에서 법정감염병인 제2군 폐렴구균이 검출되었고, 총 423개의 일회용 기저귀 시료 중 혈뇨가 포함된 시료는 47%, 육안상으로 설사혈변이 포함된 시료는 약 34%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부는 이를 반박하며 일회용 기저귀의 일반폐기물 전환을 밀어붙이고 있지만, 복지부는 묵묵부답인 상황이라고 한다.

김순례 의원은 “국민 건강을 책임지는 부처가 일회용 기저귀의 감염 위협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이 뒷짐만 지고 있는 상황에 한숨만 나온다”며 “일회용 기저귀가 일반폐기물로 전환됐을 경우의 위험성에 대해 복지부는 하루빨리 대책을 수립하고, 그 결과가 국민건강에 위협이 된다면 복지부가 가장 앞장서서 반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숙현 기자 sh8789@mjmedi.com

<저작권자 © 민족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