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7

환자단체연합, “국립암센터, 파업사태로 환자들 투병의지 꺾어서는 안 돼”

기사승인 [0호] 2019.09.11  10:01:53

공유
default_news_ad1

- “병원 파업, 환자 사망이라는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어”

article_right_top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한국환자단체연합회가 지난 6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국립암센터 노사 파업사태로 환자들의 치료받을 권리를 침해하거나 완치에 대한 투병의지를 꺾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11일 성명서를 통해 “암·백혈병 등으로 국립암센터에서 치료받고 있는 환자와 환자가족들이 파업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불안과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생명을 위협하는 암을 이기기 위해 투병하는 환자 입장에서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 일정이 의료적 이유가 아닌 노사분규로 인해 변경되는 상황을 이해하기 어렵다. 완치에 대한 기대로 고통스러운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를 참아내며 최선을 다해 치료받는 암환자들이 국립암센터에서 원하지 않은 퇴원을 당하거나 다른 병원으로 옮겨져 낯선 치료환경에서 치료를 받았을 때 투병의지가 손쉽게 꺾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자의 생명을 다루는 병원의 파업은 일반 기업의 파업과는 다르다. 병원에서 파업을 하면 치료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필연적으로 피해가 돌아가고, 그 피해가 환자의 사망이라는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따라서 병원에서 노사분규의 방법으로 노조나 사측에서 파업이나 폐업을 선택할 때는 반드시 치료에 있어서 환자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환자단체들은 국립암센터에서 파업이 발생하게 된 원인과 그 책임의 소재나 경중을 따지기 보다는 암과 치열한 사투(死鬪)를 벌이고 있는 수백명의 환자들이 노사분규인 파업으로 강제 퇴원되었거나 전원 조치된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고, 최선의 치료받을 권리를 침해받거나 완치에 대한 투병의지가 꺾이지 않을까 노심초사(勞心焦思)하고 있다”고 밝혔다.

덧붙여 “노사는 신속히 파업사태를 해결해 암환자들이 국립암센터에서 투병에 전념하도록 해야 한다”며 “또한 노동부와 보건복지부 등 정부기관에서도 국립암센터 파업사태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야 한다. 파업으로 국립암센터 환자에게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 국립암센터 노사에 그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춘호 기자 what@mjmedi.com

<저작권자 © 민족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